Joseonilbo - Kim Hyun-Jung's art radio 3

2015

INFOMATION

기본 정보
Content Joseonilbo - Kim Hyun-Jung's art radio 3
Chinese 朝鲜日报
Year 2015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DESCRIPTION

김현정의 그림라디오
kim hyun jung art story radio

할인판매가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모바일기기를 통한 주문시에만 적용됩니다.)

적립금

  • 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원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원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

OPTION

국내/해외배송
배송비 방법 Parcel Service
배송비 International Shipping Fee
QTY
BUY NOW


[김현정의 그림 라디오]_ 프리미엄 조선 _ 버스 속에서도 화장을 하는 여자의 심리 _2015.03.27




안녕하세요. 한국화가 김현정 입니다.

프리미엄 조선에서 연재하는 [김현정의 그림라디오] 3번째 코너를 포스팅 합니다.



소감, 응원의 메세지 혹은 다음 연재아이템에 관한 의견을 아래링크에 댓글로 남겨주세요.

 http://premium.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3/26/2015032603617.html 



* 프리미엄 조선은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facebook, google 아이디 로그인을 통해 댓글 등록 가능합니다.




▽아래에는 프리미엄 조선일보에 실린 칼럼입니다.


김현정의 그림 라디오③ 


버스 속에서도 화장을 하는 여자의 심리



하루 중 가장 분주한 출근길, 버스 안은 생각보다 적막하다. 오랜 된 버스 의자의 삐걱거리는 소리와 아침 뉴스를 진행하는 긴장감 도는 아나운서의 멘트를 뚫고 “톡톡” 소리가 들려왔다. 의문의 소리와 함께 파우더 향이 코를 자극한다. 향기를 따라 주변을 살펴보니 옆자리에 앉은 여성이다. 버스의 흔들림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신기에 가까운 손놀림으로 모닝 메이크업을 하는 모습을 보니, 분명 매일 아침 버스 안에서 화장을 했으리라 미뤄 짐작해 본다.

하지만 버스 안의 사람들은 아무도 신경 쓰지 않으며 늘 그렇듯 휴대폰을 바라보며 각자의 목적지로 향하고 있다. 나는 후각으로 느껴지는 파우더 향을 맡으며 두 눈을 감고 오늘 아침을 떠올렸다. 서둘러 나오느라 미쳐 다 그리지 못한 아이라인이 신경 쓰인다. ‘끝을 더 올려 그렸어야 했는데 …’하는 아쉬운 마음에 나도 슬쩍 거울을 꺼내어 본다. 붓을 꺼내어 고도의 집중력으로 아이라인 그리기를 시도해 보지만 오늘따라 융통성 없는 도로는 버스를 사정없이 흔들고 있다. 다시 한번 숨을 몰아 쉰 후 숨을 멈춘 채 다시 도전해 본다. 내 표정이 어떤지 누가 날 보는지 신경 쓰이진 않는다. 그저 나의 시선은 손끝만을 향해 따라간다.

화장은 어떤 이유에서 이러한 집중력을 발휘하게 되는 것일까. 화장은 아름다움을 향한 본능의 발로일까. 그러나 남보다 예뻐지려는 마음, 혹은 남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만은 아닐 것이다.

심리학자들은 여성이 화장하는 이유를 이렇게 푼다. 사람들이 젊음과 아름다움을 유지하려는 자아 보존 욕구, 남에게 주목 받고 싶어 하는 욕망, 유행을 좇는 모방욕구, 변화 추구 등의 이유로 화장을 한다고 한다. 누군가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도 분명히 있지만 가장 잘 보이고 싶은 사람은 본인이 아닐까. 내 얼굴의 부족한 부분이 화장을 통해 장점으로 승화된다는 사실은 매력적인 일이다.

물론 겉만 화려하게 치장하고 꾸민다고 모든 자존감이 높아지는 것은 아니다. 여러 가지의 깊은 고민과 사색 속에서 자신을 냉정하고 정확하게 인식하는 태도가 중요할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화장은 자신의 내면을 바라보는 여러 도구 중 하나일 것이다.

삶의 가치와 균형감을 잘 유지하면서 겉과 속을 가꾸고 꾸미는데 노력한다면 좀 더 예뻐지고 괜찮고 멋진 모습의 내가 있을 것 같다.




COPYRIGHT ⓒ 한국화가 김현정, All Rights Reserved.